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공지사항 & 뉴스 - Notice & News


ㆍ작성자

군대인권

ㆍ작성일

2015년 6월 17일 수요일
ㆍ조회: 2506       
[판결] 상관 가혹행위로 자살한 군인 유가족 손해배상 받았어도 보훈급여 받을 수 있다

강릉지원 "국가배상법 제2조1항의 이중배상 해당 안돼

상관의 가혹행위로 인해 자살한 군인의 유가족은 국가로부터 손해배상을 받았더라도 보훈급여를 수령할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보훈급여를 받으면서 따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국가배상법이 금지하는 이중배상에 해당하지만, 손해배상을 받은 뒤 보훈급여를 받은 경우까지 이중배상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다. 국가배상법 제2조1항은 '군인 등의 유족이 다른 법령에 따라 재해보상금과 유족연금 등을 받을 수 있을 때는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고 정하고 있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행정1부(재판장 김정중 부장판사)는 2007년 군복무 중 자살한 A씨(사망 당시 27세)의 아버지인 김모씨가 강릉보훈지청을 상대로 낸 보훈급여금 지급정지처분 취소소송(2014구합3359)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보훈보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보훈보상자법)에도 국가배상법에 따라 손해배상을 받은 경우를 다른 법령에 따른 보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취지의 규정이 없고, 국가배상법도 국가배상을 이미 받은 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을 금지한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유가족이 국가배상법에 따른 손해배상을 이미 받은 뒤 보훈보상자법에 따른 보상금도 받은 경우 정지 또는 제한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으므로 보훈청의 보훈급여금 지급정지 결정은 위법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보훈급여금은 사회보장적 성격을 가질 뿐 아니라 국가를 위한 공헌이나 희생에 대한 응분의 예우를 베푸는 것으로서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는 데 목적이 있는 손해배상제도와는 근본적인 취지나 목적을 달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2002년 해군에 입대한 A씨는 상관의 욕설과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다 2007년 4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의 아버지 김씨는 2008년 국가유공자유족 신청을 했으나 인정받지 못하자,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법원은 A씨의 유가족에게 1억1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김씨는 보훈청에 다시 국가유공자유족 등록신청을 했으나, 보훈청은 "국가유공자에는 해당하지는 않지만, 보훈보상대상자에 해당한다"며 보훈급여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보훈청은 지난해 8월 "국가배상법 제2조1항에 의하면 국가배상법에 의한 손해배상금과 국가보훈처에서 지급하는 보훈급여금은 중복해 수령할 수 없다"며 보훈급여금 지급을 정지했고, 김씨는 소송을 냈다.

   
이름아이콘 최재만
2015-12-04 16:21
딱, 저희도 저같은 경우인데 어떻게 소송을 하나요?
   
 
  0
3500
아래글 군인사법 개정(안) 국회(본회의) 통과(15.5.29)
539 [판결] 상관 가혹행위로 자살한 군인 유가족 손해배상 받았어도 .. [1] 군대인권 2015-06-17 2506
538 군인사법 개정(안) 국회(본회의) 통과(15.5.29) 욱아빠 2015-05-29 1854
537 중앙행심위 "軍 가혹행위 자살 군인,국가유공자 인정" 군사연 2014-10-01 2065
536 유가족, 국방부 기자회견 사진(8.6) 욱아빠 2014-08-07 2237
535 5년간 군대내 사망자693명-자살사고65% 김양수 2014-03-18 2672
534 김관진 국방장관 "병사 조의금 몰래사용 사건 철저조사" 지시(연.. 욱아빠 2014-03-01 2735
533 유가족, 순직처리법안 통과 촉구 국회 기자회견(뉴시스, 2.24일).. 욱아빠 2014-02-24 1819
532 "미안하다, 내 아들아"..국회 정론관을 메운 '애끓는 모정' [1] 유가족 2014-02-24 1728
531 사망 장병 조의금 착복한 파렴치한 군 간부들(네이버, 2.27) [2] 욱아빠 2014-02-27 1840
530 유가족, 순직처리법안 통과 촉구 국회 기자회견(뉴시스, 2.24일).. 욱아빠 2014-02-24 1419
529 "미안하다, 내 아들아"..국회 정론관을 메운 '애끓는 모정' [1] 유가족 2014-02-24 1312
528 군 사망사고 현황(2011) 군사연 2014-02-21 1683
527 대만 군사재판 제도 '역사 속으로' [1] 유가족 2014-01-15 1988
526 '베트남전 영웅' 채명신 장군, 사병묘역에 묻히다 유가족 2013-11-27 1686
525 '베트남전 영웅' 채명신 장군, 사병묘역에 묻히다 군사연 2013-11-27 1385
1234567891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