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ㆍ작성자

정의승리

ㆍ작성일

2017-07-20 (목) 17:14
ㆍ조회: 736       
22사단 육군 일병 자살..선임병으로부터 구타,가혹행위

육군 일병이 군대 내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 시민단체가 주장하고 나섰다.

군인권센터는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이한열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월19일 육군 22사단에서 선임병으로부터 구타,가혹행위를 당해온 ㄱ일병(21)이 국군 수도병원 외래진료 중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부대는 이미 ㄱ일병과의 고충 상담을 통해 피해 사실을 확인했고,사건 전날 ‘배려병사’로 지정했는데도 가해자들과 분리조차 시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육군 22사단에서 근무하던 ㄱ일병은 부대 내 병장과 상병 등 선임병으로부터 상습적인 폭행, 폭언, 가혹행위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훈련과정상 임무수행이 미숙하다는 이유로 폭언과 욕설을 듣거나 멱살을 잡히기도 했다고 한다.

ㄱ일병은 지난 14일 부소대장에게 면담을 신청해 피해사실을 보고했는데 부대는 ㄱ일병을 ‘배려병사’로 지정하고 일반전초(GOP)투입에서만 배제시키는 조치 국한했다고 군인권센터는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가혹행위가 벌어지는 현장에 피해자를 방치했다”고도 주장했다.

ㄱ일병은 19일 임플란트 치료를 위해 동료와 함께 국군 수도병원에 외진을 갔다가 병원 7층 도서관 창문을 통해 투신해 사망했다.

군인권센터는 “(군 당국은) 유족들에게 초기 브리핑을 하며 부대의 관리 책임을 ‘실수’라고 표현하고, 망자의 유품인 유서와 수첩 등을 요구하자 수사자료라며 거부했고 사진도 제지했다”며 “사건의 은폐, 축소 시도에 대한 의혹이 생기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강원 고성에 사단사령부를 둔 육군 22사단은 가혹 행위·자살·총기난사 사건 등이 빈번하게 발생한 곳이다.

2014년에는 일반전초(GOP)에서 임모 병장이 K-2총기를 난사해 5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임 병장 사고 한달 후 부대영내 화장실에서 이등병이 목을 매 숨졌다.

올해 초에도 형모 일병이 휴가 복귀 당일에 부대 내에서 목을 매 목숨을 끊었다.

2012년에는 북한군 병사가 일반전초 소초를 통해 귀순한 이른바 ‘노크귀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0
100
윗글 스스로 삶 단념하고 쓰러져 숨진 군 훈련병...
아래글 병력 50만명으로 감축…복무기간 18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