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ㆍ작성자

욱아빠        

ㆍ작성일

2017-05-27 (토) 16:45
ㆍ조회: 673       
김종대 의원, 사망자 순직처분'총대 멜것(뉴시스, 5.27)

김종대 "軍 동성애 처벌 금지·사망자 순직처분

총대 멜 것"

윤다빈 기자  |  fullempty@newsis.com
등록 2017-05-27 15:10:13  |  수정 2017-05-27 15:33:36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인진연 기자 = 정의당 김종대(비례)의원이 7일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심상정 후보의 충북 지역공약 발표 자리에서 다음 총선은 청주에서 출마하겠다는 의견을 밝히고 있다. 2017.04.07.

inphoto@newsis.com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도 만들어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군대 내에서 합의에 따른 동성 간 성관계를 처벌하는 내용의 군형법을 폐지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한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27일 "내친김에 과거의 군 사망자 순직처분 문제까지 올해 내에 해결돼야 할 것이다. 제가 총대를 메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군 동성애자 처벌 금지에 이어 순직자 문제까지 해결하고 나면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이행했다고 자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체복무제도에 대해서도 "그간 대법원이 이 문제는 법정으로 가져오지 말고 '입법으로 해결하라'며 여러 번 문제 해결을 촉구했는데도 아직도 미적거리고 있다"며 "진즉 해결됐어야 할 일"이라고 규정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집권당이라고 여론 눈치를 보는 동안 작은 정당이, 그것도 지역구가 없는 제가 해결해야 할 일"이라며 "해결이 된다면 저는 언제든지 그만둬도 미련이 없을 것이다. 그만큼 인권의 이정표를 세우는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만일 이 정부가 좌고우면하면서 개혁을 망설일 경우 확실하게, 가혹하게 비판할 것"이라며 "지금 문재인 정부에서 해결하지 않으면 영영 기회가 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만큼 기대가 크기 때문에 마음이 급해진다. 반드시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름아이콘 나그네
2017-05-28 11:20
이젠 보훈처도 함께 들여다 봐야 할 때가 아닌가 봅니다...
   
 
  0
100
윗글 自殺將兵처리 실수한 후 유가족에"월급 반환하라"
아래글 연극, 이등병의 엄마 관람한 김정숙 여사(아시아 경제, 5.27)
8627 군 의문사 순직인정'파란불'-故김훈·박도진 예비역 대위 경우 [1] 정의승리 2017-06-24 594
8626 해군 女대위 사망 사건.. 군사연 2017-06-21 691
8625 大法院,過勞졸음사고死亡 軍장교"國家有功者아니다"... 정의승리 2017-06-12 562
8624 내년 병장 월급 40만5천원...88% 대폭 인상 [1] 유가족 2017-06-10 632
8623 權力核心實勢 出身 女性二人,처량맞은 표정/모습~ 정의승리 2017-06-01 701
8622 自殺將兵처리 실수한 후 유가족에"월급 반환하라" 정의승리 2017-06-01 643
8621 김종대 의원, 사망자 순직처분'총대 멜것(뉴시스, 5.27) [1] 욱아빠 2017-05-27 673
8620 연극, 이등병의 엄마 관람한 김정숙 여사(아시아 경제, 5.27) 욱아빠 2017-05-27 681
8619 문 대통령, 국가인권위 '위상' 강화지시(5.26) 욱아빠 2017-05-27 651
8618 대한민국女軍-언제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할까... 정의승리 2017-05-27 643
8617 영부인 김정숙 여사 연극 '이등병의 엄마' 공식 초청에 응답, 군사연 2017-05-27 592
8616 "상관에 성폭행 당했다" 해군 女대위 자살..대령 긴급체포 유가족 2017-05-25 562
8615 공항경찰대소속 의경 전일3일만에 숨져,, 인권위 조사(KBS뉴스, .. 욱아빠 2017-05-25 518
8614 "김정숙 여사, 연극 '이등병의 엄마' 관람 후 손잡아줬으면" 유가족 2017-05-20 703
8613 아들 영정 안고 무대 오른 '이등병의 엄마들 유가족 2017-05-20 672
12345678910,,,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