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ㆍ작성자

유가족

ㆍ작성일

2017-07-23 (일) 15:16
ㆍ조회: 568       
일병 투신자살'...육군 22사단

또 '일병 투신자살'...육군 22사단은 어떤 곳?
또 '일병 투신자살'...육군 22사단은 어떤 곳?

동영상시청 도움말

■ 방송 : YTN 뉴스Q
■ 진행 : 김대근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임태훈 / 군인권센터 소장

▶앵커 : 그리고 관심을 끌고 있는 게 바로 22사단이라는 그 자체가 아닐까 싶은데 제가 앞서도 말씀을 드렸지만 2014년도에 임 병장 총기난사 사건도 있었지 않았습니까? 왜 22사단에서 이렇게 유난히 사건이 많이 일어나는 걸까요?

▷인터뷰 : 22사단은 동해안 지역과 고성에 있는 육지 지역을 기억 자로 방어를 합니다. 통상적으로 전면만 방어하도록 되어 있는데요. 17사단도 마찬가지로 반대를 이렇게 해안지역을 경계하고 있죠.

그러다 보니까 소초 간격은 다른 사단과 동일한데 소초가 더 많은 것이죠. 해양경비까지 해야 되니까. 그러다 보니까 사단 병력수는 동일한데 그렇게 되면 업무과중이 높아지게 될 수밖에 없죠.

그래서 저희가 임 병장 사건 터졌을 때도 계속적으로 강조한 것이 무엇이냐면 후방에 사단을 몇 개 정도 더 보강해서 22사단은 병력을 더 보강해 줘야 된다고 얘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게 잘 이뤄지지 않은 것이고요.

또 하나는 부대가 총기 난사 사건도 있었고 그 전에는 또 총기난사하고 상병 한 명이 월북한 사건이 80년도에 있었습니다.

이러한 것들에 대한 교훈을 삼아서 어떻게 보면 22사단에 배치되는 사단장이나 지휘관들은 조금 더 긴장상태에 놓여 있어야 되는 것이고 세밀하게 병영에서의 생활이 어떤지 점검해야 될 의무가 더 있다고 보여집니다.

왜냐하면 각오를 하거든요. 22사단 발령 받으면 사단장들이 다 싫어해요. 왜냐하면 사고가 자주 터진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기 진급에 누가 될 것이라는 걸 뻔히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보면 육군 장교들에게는 늪과 비슷한 곳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진급 못하는 곳, 이렇게 찍힐 수도 있기 때문에 더 이렇게 긴장을 해야 되는데 전혀 그런 걸 하지 않았다는 게 저는 좀 오히려 이상하고요.

사후에도 어떻게 보면 전우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어떻게 보면 사단장은 부모님과 같이 앉아서 상주 노릇을 해야 되는 거죠. 

부모 마음도 만져주고 해야 되는데 사단장, 대대장은 나타나지 않고 인사참모만 나타나서 전별위로금 비슷하게 사망위로금으로 800만 원 하고 장례 절차만 설명하고 가버리는 겁니다.

그래서 우리 군이 이러한 사건이 발생하면 어떻게 눈물을 닦아줘야 될지에 대한 학습과 교훈과 이런 것들이 전혀 남아있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육군본부는 계속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라는 이야기만 하고 그냥 빨리 여론이 무마되기만을 바라고 있는 것이죠.
   
  0
100
윗글 어느 군인의 탄식…"군대에 사람은 많지만 군인은 없다"
아래글 말도 힘들어서 중도 주저 앉는다는 육군 22사단
8649 '국가의 아들'이라더니…뭐 때문에 그들은 외면받을까?? 정의승리 2018-06-16 241
8648 死亡한 달 후 발견된 국가유공자…경찰도움으로 현충원 안장 정의승리 2018-06-09 226
8647 국방부,軍 복무과정 사망자 90명 순직 결정 정의승리 2018-06-04 233
8646 상훈이애비입니다. 군사연 2018-05-16 381
8645 지난달에만 9명 - 장교·부사관軍간부 자살비율 늘어... 정의승리 2018-04-04 236
8644 육군참모총장,육군훈련소 성추행 전면 재조사 지시 정의승리 2018-03-31 309
8643 군 훈련병은 알고 지휘관은 모르는'육군훈련소내 진실' 정의승리 2018-03-19 322
8642 Date暴力으로 개월당 평균8명 숨진다- 特別解決策 없을까? 정의승리 2018-02-17 335
8641 [박수찬의軍]"복무과정 사망했는데"-죽어서도 차별받는 장병들 [1] 정의승리 2018-02-15 373
8640 軍입영후'귀가/귀향자'작년1만7500명.."최대22개월간 허송세월 보.. 정의승리 2017-11-09 619
8639 파주 전방부대서 부사관 총상 입고 숨져 유가족 2017-08-09 499
8638 '갑질'39師團長,補職解任/"부인公館兵상대갑질"현역4성 예편신청.. 정의승리 2017-08-01 476
8637 부상 입고 전역한 병사 1600만원→최대 1억원까지 보상 군사연 2017-07-30 484
8636 가혹행위 없다던 공항경찰대-자살한 의경 시신상,선명'구타흔' 정의승리 2017-07-25 569
8635 어느 군인의 탄식…"군대에 사람은 많지만 군인은 없다" 유가족 2017-07-23 604
12345678910,,,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