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ㆍ작성자

정의승리

ㆍ작성일

2018-03-19 (월) 18:56

ㆍ첨부파일

b1ba_c8c6b7c3bab4.jpg (360KB) (Down:0)
ㆍ조회: 294       
군 훈련병은 알고 지휘관은 모르는'육군훈련소내 진실'


軍 "냉수샤워·부실배식 없다" 해명 불구 / 훈련병 "배고픔에 감기 달고 훈련" 분통 / 소원수리 내면 "누가 썼나" 색출 진풍경 / '겉핥기식 병영혁신' 재점검 계기 삼아야

“(논산) 육군훈련소는 연간 약 12만여명의 훈련병을 정예병사로 육성하는 산실로서 육군은 국민의 소중한 자제를 제대로 먹이고 재우고 입히고 훈련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육군훈련소 훈련병의 경우 1일 3440㎉ 열량으로 단백질 145g을 포함한 균형된 식단을 제공 중이며, (세계일보에) 보도된 어묵 3점에 김치, 무생채, 고춧가루 국은 군에서 존재하지 않은 식단 편성이다.”

“훈련병에 대해 일과 이후 200평 규모의 목욕탕을 이용하여 매일 온수샤워를 지원하고 있으며, 화장지는 재생용지가 아닌 천연펄프 소재의 화장지를 2013년부터 보급하고 있다.

또한 훈련기간에 발생하기 쉬운 감기, 폐렴 등 질병 예방을 위해서는 온도지수와 훈련병의 건강상태,체력을 고려하여 융통성있게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상의 내용은 지난 17일 본지의 “배곯고 병 걸리는 논산훈련소” 제하의 보도와 관련한 육군의 해명이다.

하지만 이런 육군의 입장은 부실한 훈련병 관리시스템과 시설 노후화에 따른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상투적 답변이다.

허기에 시달리는 훈련병은 주로 배식 과정에서 발생한다.

훈련병 배식을 담당하는 이들이 훈련소 인원이 아닌 훈련병인 탓이다.

갓 입대한 훈련병들이 짧은 시간에 수백명의 식사량을 적절히 배분하기는 쉽지 않다.

한꺼번에 많은 양을 퍼주기도 하고, 반대의 경우도 흔하다.

개중에는 배식을 맡은 훈련병이 자기가 속한 부대원에게 정량 이상의 음식을 나눠주는 일도 발생한다.

뒷줄에 서거나 배식 담당과 안면이 없는 훈련병 식단은 자연 부실해지기 십상이다.

배고픔을 견디다 못한 훈련병들 가운데 일부는 쵸코파이 1개를 얻기 위해 종교시설을 찾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산훈련소에 근무했던 군 관계자는 “식사 배식을 훈련병에게 맡기다보니 식당에 먼저 온 훈련병은 배가 터지도록 먹고도 음식이 남는데 뒤에 줄을 선 훈련병은 쫄쫄 굶는 현상이 발생한다”면서 “차선책으로 배식 과정에 식사량을 균등하게 배분하도록 조교나 지휘관이 지켜보기만 해도 되는 일이지만 알고도 방치해온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훈련병에게 매일 온수샤워를 지원하고 있다는 항변도 거짓이다.

논산훈련소의 겨울철 냉수 샤워는 군 입대를 앞둔 젊은이들에게도 유명하지만 훈련소의 개선 의지는 미약하다.

최근 훈련소를 퇴소한 한 병사는 “샤워를 하면 통증으로 머리가 깨질 듯한 찬물이 쏟아졌고, 이런 샤워는 훈련이 거의 끝나갈 무렵까지 반복됐다”고 부모에게 털어놨다.

현재 논산훈련소 15개 구막사(생활관)에 설치된 샤워 시설가운데 일부는 훈련병 수백명이 한꺼번에 이용하기에 보일러 용량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기 등 질병에 걸린 환자 체크도 훈련병 몫이다.훈련소 질병 예방 관리가 제대로 될리 없다.

논산훈련소에서 이 일을 담당했던 한 훈련병은 “만연한 감기 환자 체크와 처방의뢰 등으로 일과가 끝난 휴식시간에도 채 3분을 쉬지 못할 정도였다”면서 “그러다보니 맡은 일을 대충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훈련이 끝나갈 무렵 행해지는 감찰반의 훈련병 소원수리(訴願受理) 과정도 수박 겉핥기식이다.

조교등 부대 관계자들을 생활관 밖으로 내보낸 뒤 훈련병들에게 훈련소에서 겪은 부조리한 일들과 개선사항을 익명으로 적어내도록 하지만 잠시 뒤 훈련병들의 쪽지를 들고 등장한 조교들이‘누가 이런 글을 썼느냐’며 색출작업을 벌이는 진풍경이 연출되기 일상이다.

한 예비역 장교는 “지휘관들이 한번이라도 겨울철에 기침소리 가득한 침상형 생활관에서 훈련병들과 부대끼며 ‘칼잠’을 자고, 함께 밥을 먹는다면 이렇게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군에 자식을 보낸 부모들이 훈련소에서의 먹고 자는 문제로 가슴 졸이며, 울분을 터트리는 일은 사라져야 한다.

‘송영무호/宋永武號’중심/체제 국방개혁도 여기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래 본다.

   
  0
100
윗글 육군참모총장,육군훈련소 성추행 전면 재조사 지시
아래글 Date暴力으로 개월당 평균8명 숨진다- 特別解決策 없을까?
8657 강원도 최전방 동부전선 GP일병 총기 사망~(ㅠ_ㅠ) 정의승리 2018-11-16 186
8656 중령 횡포 고발"광주출신" 폭언·징계..맨손에 장갑차 끌기 강요.. 정의승리 2018-11-06 210
8655 소속 부대원과 신뢰관계 깨진 중대장의 보직해임 관련 적법 정의승리 2018-11-04 179
8654 육군 장성, 국군의 날 여군 장교 수차례 강제추행..보직해임 정의승리 2018-10-02 147
8653 군 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28일 공식 출범 정의승리 2018-09-28 179
8652 공군에서도 중령:**부하 여군 성추행 보직해임 정의승리 2018-07-13 245
8651 현직 해군 준장, 여성 부하장교 성폭행 시도했다 긴급체포 정의승리 2018-07-03 384
8650 "종북세력,꺼져!" 병사등에게 욕설·가혹행위 장교 징계 마땅 정의승리 2018-06-17 238
8649 '국가의 아들'이라더니…뭐 때문에 그들은 외면받을까?? 정의승리 2018-06-16 213
8648 死亡한 달 후 발견된 국가유공자…경찰도움으로 현충원 안장 정의승리 2018-06-09 197
8647 국방부,軍 복무과정 사망자 90명 순직 결정 정의승리 2018-06-04 195
8646 상훈이애비입니다. 군사연 2018-05-16 322
8645 지난달에만 9명 - 장교·부사관軍간부 자살비율 늘어... 정의승리 2018-04-04 211
8644 육군참모총장,육군훈련소 성추행 전면 재조사 지시 정의승리 2018-03-31 282
8643 군 훈련병은 알고 지휘관은 모르는'육군훈련소내 진실' 정의승리 2018-03-19 294
12345678910,,,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