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해군 "식자재 빼돌린 혐의로 조리장 조사 중"
ㆍ작성자: 유가족 ㆍ작성일: 2016-06-26 (일) 20:33 ㆍ조회: 1193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간부식당에서 일하는 해군 간부가 부식비를 빼돌린 혐의로 헌병대의 수사를 받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26일 "해군 특수전전단에 조리장으로 파견돼 근무하는 A 상사가 부식비 횡령 혐의로 이달 초부터 헌병대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간부식당에서 쓸 식재료를 주문하면서 업체에 지불한 금액보다 적은 물량의 식자재를 납품받는 대신 업체로부터 13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부족한 식자재는 병사식당 창고에서 임의로 가져와 채워 넣었다. 그가 빼돌린 병사용 식자재는 420여만 원어치다.

헌병대는 또 계좌추적 과정에서 업체가 A 씨에게 1천400만 원을 건넨 사실도 파악, 대가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A씨가 130만 원에 대해서는 혐의 사실을 시인했지만, 1천400만 원에 대해선 개인적인 금전 거래일 뿐이라며 대가성을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연
2016-06-26 20:42
고위 장교들은 수심억 .수백억.수천억씩 빼먹고 중급 장교들은 수억.수심억...말단 부사관은 부식으로 나오는 콩나물까지 빼 먹지...군대는  빼먹기 좋은 곳이야.....아니야?..
   
  0
100
윗글 군 후임폭행하고 감청기기 설치해 전화엿들은 20대 집행유예(조선일보, 6.28)
아래글 군, 시민단체 ‘아미콜’ 무력화 시도..군사작전 방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