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등록   비번분실

 

운영자 이정호
☎ 010-2372-0479

 

 

 

국군사상자 유가족연대  자유게시판 - Free Board


ㆍ작성자

군사연

ㆍ작성일

2020-09-15 (화) 01:51
ㆍ조회: 8       
허정무 관련 방송

병원 냉동실서 10년..군에 갔다 돌아오지 못한 이들
송승환 기자
입력 2020.09.14. 22:12
댓글 1096 번역 설정글씨크기 조절하기
"선임병 가혹행위 있었다"..10년 만에 밝혀진 '억울한 죽음'


[앵커]
자식을 군대에 보낼 때 건강하게만 돌아와 달라는 게 모든 부모의 마음일 겁니다. 그러나 십 년 째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의무경찰이 있습니다. 살아있었다면, 올해 서른 살이 됐을 청년은 최근까지도, 왜 세상을 떠났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우울증으로 사망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가 다시 조사해 보니, 내부에서 가혹행위가 있었던 걸로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AD
핀더푸드
100% 국내산 늙은호박 / 한정수량 이벤트
100% 국내산 늙은호박 / 한정수량 이벤트
알아보기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2010년 5월 5일 새벽 A씨는 의무경찰인 아들 B씨가 위독하단 전화를 받았습니다.

[A씨 : 아침 6시에 느닷없이 전화를 받고 중대장이라고 하면서 (아들이) 위독하다고. 빨리 올라오셔야 되겠다고.]

병원에 달려갔지만, 아들은 이미 숨이 멎은 상태였습니다.

이후 B씨는 10년째 병원 냉동실에 잠들어 있습니다.

[A씨 : 키도 크고 건강도 어디 아픈 데가 없고. 순한 아들이었죠.]

경찰은 B씨가 우울증을 겪다 삶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결론냈습니다.

구타나 가혹행위는 없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가 10년 만에 재조사를 했더니 결과가 달랐습니다.

진상규명위의 조사에서 당시 함께 복무했던 의경들은 B씨가 사망하기 전날까지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선임병들이 1시간 넘게 B씨에게 욕을 하면서 쌓여있는 식기를 발로 차 다시 씻게 했는데 넋이 나갈 정도로 무서운 분위기였단 겁니다.

B씨는 메모장에 죽음을 암시하는 글을 적기 시작했습니다.

그해 4월엔 경찰병원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았습니다.

중대장 등 지휘관은 이를 알고도 B씨를 훈련과 근무에 똑같이 투입했습니다.

B씨는 마지막 순간까지 혼자서 불침번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진상규명위는 경찰청에 B씨의 사망을 순직으로 재심사하라고 요청했습니다.

[A씨 : 나중에 언젠가는 만나면 그래도 너를 위해서 …아빠, 엄마는 조금이라도 노력을 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 영상그래픽 : 한영주)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0
100
윗글 군 사상자 유가족연대 운영자입니다.
아래글 젊은 날들의 행적
군인사법 개정 국회 통과 (15.5.29 ) [3] 군사연 2015-05-29 3216
군내 사망자 유가족을 위한 업무추진 매뉴얼 제작배포 [10] 군 사상자 유가족 연대 2016-02-04 7529
   Re..20대 국회 국방위원 명단 [1] 군사연 2016-09-03 4694
군 사상자 유가족연대 운영자입니다. 군사연 2015-03-03 5239
8675 허정무 관련 방송 군사연 2020-09-15 8
8674 젊은 날들의 행적 상훈이애비 2020-09-12 19
8673 휴가 복귀 안하던 군인,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 유가족 2020-06-09 87
8672 씨발..... 군사연 2020-05-12 103
8671 하인리히 법칙 [2] 유가족 2020-04-25 103
8670 이혜숙....... [1] 상훈이애비 2020-04-15 121
8669    Re..이혜숙 사망 기사 후니애비 2020-06-17 101
8668 19년을 살아 온 내아들 단 49일 만에 죽었습니다. 유가족 2019-08-11 69
8667 19살 군인 죽음 부른 가혹행위..가해자는 동기생 유가족 2019-07-24 261
8666 오늘 더웠지..... [2] 후니애비 2019-06-24 213
8665 구천을 떠도는 아이들의 영혼으로 맺어진 우리들 곽철수 2019-06-06 238
12345678910,,,579